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종, 시간 걸려도 근본적으로 개선하겠다"

기사승인 2019.09.17  01:22:43

공유
default_news_ad1

- 유 부총리 "입시제도, 사회적 합의와 현장 안정감도 필요하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고교 무상교육 일반고 현장방문 간담회’를 위해 서울 관악구 당곡고교 방문 자리에서 "시간이 걸려도 수시전형 학종의 근본적인 개선을 하겠다고 밝혔다.

[U's Line 유스라인 박병수 기자] 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시간이 걸리더라도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좀 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려고 한다. 비교과가 포함된 학종은 굉장히 불공정한 요소가 있는 것으로 많은 국민들이 생각하고 있다. 이걸 제도적으로 어떻게 보완해야 할지 고민중에 있고 비교과 위주만으로도 대학에 간다는 학종의 개념을 바꾸려고 한다”고 말했다.

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당곡고등학교에서 열린 고등학교 무상교육 일반고 현장방문 간담회에서 최근 논란이 된 대입제도에 대해 말을 꺼냈다.

유 부총리는 최근 조국 법무부장관 딸 논란을 의식한 듯 “과거 입시제도는 논문이나 스펙을 쌓는 것을 제도적으로 권장했지만 폐단이 심해 지금은 모두 없어 졌다”고 말하고 “특권과 불평등을 재생산하는 입시제도를 혁신하고 개혁해 누구나 흥미과 소질과 역량을 가지고 자기가 원하는 대학에 갈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부정적 요소가 있는 부분은 제도적으로 덜어내고 미래교육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 원칙”이라며 최근 여당내 일부 수능 정시전형 확대에 대해 반론을 폈다.

이어 유 부총리는 또 “차제에 대학 교육의 질도 높이고 대학입시에 갇히는 것이 아니라 큰 틀에서 대학교육 체제 전반의 전환이라고 하는 그런 방향에서 근본적인 고민과 대안들을 마련할 때가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장 단기적으로 첨예한 부분이 있어 교육감이나 학부모님들 의견 청취하려 한다”며 “당장 여론조사 결과나 당장의 이런 것만 갖고 결정을 내릴 수 없고 교육이라는 게 사회적 합의도 필요하고 현장 안정감도 필요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 4일 숙명여대에서 가진 대입 '대학 내·주변 1인 가구 밀집지역 안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검토를 마친 내용들을 중심으로 곧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시민단체와 시·도 교육감들이 입시 전반 재검토를 정시확대로 이어진다면 이는 퇴행적 졸속개혁이라는 성명서가 발표되면서 수시 제도개선으로 숨고르기를 하는 모양새다.

박병수 기자 pbs1239@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