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학가, 학기말고사 '선택적 패스제' 이슈화

기사승인 2020.06.24  22:28:51

공유
default_news_ad1

[U's Line 유스라인 디지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다수 대학이 1학기 강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하면서 학생 권리가 침해됐다며 등록금 반환과 '선택적 패스제' 도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대학가에서 커지고 있다.

경희대 총학생회는 23일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본부는 학생들의 침해된 학습권에 대해 소통하고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한양대 학생들도 서울캠퍼스 신본관 앞에 모여 "학교가 대면시험 과정에서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며 규탄농성을 벌였다.

또한, 이들은 "시험중 유증상자가 발생해 등교가 중지된 이들이 생겼는데도 학교는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았다"면서 "최소한의 구제책으로 선택적 패스제 도입을 요구했지만 '교육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한 학기 동안 제대로 된 배움을 얻지 못했다"며 "총장은 책임지고 사과하고, 선택적 패스제 원안을 채택하라"고 촉구했다.

1학기 학기말시험을 '선택적 패스제'로 치루겠다는 홍익대 선언 이후 서강대에서도 동참을 밝혔다. 최근에는 경희대, 한양대도 동참의사를 밝혔다.

최인성 경희대 총학생회장은 "코로나19 재난시기에 모든 구성원이 합심해 머리를 맞대도 모자랄 판에 학교는 불통으로 일관하며 학생들에게 고통분담만 운운했다"며 고 말했다.

총학생회는 학교측이 제시한 절대평가 방식은 정상학기 때도 공정성과 타당성을 보장하지 못한다며 '선택적 패스제' 도입을 학교 측에 촉구했다.

이들은 재난 시기에 사회적 교육기관인 대학이 공적 주체로서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았다며 등록금 반환을 통해 학습권 침해에 대한 보상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어려움에 대한 대학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U's Line 디지털국 news@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