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천대, 수시 적성고사 수험생과 학부모 위로 프로그램 운영해 호응

기사승인 2019.11.25  11:45:05

공유
default_news_ad1

[U's Line 유스라인 오소혜 기자] 가천대가 수시 적성고사를 보는 자녀들을 초조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학부모들을 위해 캠퍼스 곳곳에서 학부모 건강 상담 및 전통차를 제공했다.

가천대학교는 수시모집 적성고사가 실시된 지난 24일 대학을 방문한 수험생과 학부모를 위해 캠퍼스 곳곳에서 건강 상담 및 전통차 제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호응을 얻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적성고사는 3만 여명의 수험생이 오전 9시부터 저녁 7시까지 4회로 나눠 회별 1시간씩 시험을 치렀으며 학부모 2만여 명도 대학을 찾아 수험생을 응원했다.

가천대는 비전타워 일대에서 수험생 자녀의 입시 뒷바라지를 해온 학부모들을 위해 골밀도, 혈압, 체지방, 맥파검사와 함께 건강 상담을 했다. 이날 건강 상담에는 가천대 의대와 한의대, 약대, 간호대, 보건과학대 교수 및 학생들이 참가했다.

사단법인 한국차문화협회(이사장 최소연)도 스타덤광장에서 차문화 사범들이 직접 다도예절을 선보이고 녹차, 황차, 쌍화차 등 전통차를 제공했다. 학부모들은 수험생들이 시험을 보는 동안 대기하며 전통차의 온기와 향으로 잠시나마 추위와 긴장을 녹였다.

이날 학교를 찾은 학부모 정모씨(51)는 “아이가 시험을 보는 동안 마땅히 할 것이 없었는데 짬을 내서 간단한 검사도 받고, 따뜻한 차도 마실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가천대 재학생으로 구성된 홍보대사 30여명은 수험생들을 고사장까지 안내하고 시험을 마친 학생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합격을 기원하는 응원 세레모니를 펼쳐 호응을 얻었다.

이재희 입학처장은 “수험생 학부모도 마음으로 시험을 치른다. 자녀 뒷바라지에 애쓰신 학부모를 위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자녀가 시험을 보는 동안 초조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학부모들이 잠시라도 심신의 긴장을 푸는데 도움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