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육부, 졸업생 취업률 조작 호원대·대경대 검찰수사 의뢰

기사승인 2019.11.01  01:49:00

공유
default_news_ad1

[U's Line 유스라인 오소혜 기자] 교육부가 졸업생 취업률을 조작한 혐의로 전북 호원대와 경북 대경대를 28일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30일 교육부에 따르면 4년제 산업대학인 호원대와 2년제 전문대학인 대경대는 지난해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 조사 당시 예술학부 졸업생 취업률이 높아 보이게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호원대와 대경대는 작년 발표된 취업률이 각각 75.8%와 74.7%로 평균(산업대학 67.6%·전문대학 69.8%)보다 높았다.

교육부는 호원대와 대경대가 공연 등 ‘창작활동’에 종사하지 않은 졸업생도 ‘개인창작활동종사자’로 분류해 취업자에 포함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두 학교에서 제출한 증빙자료 중에는 문을 닫아 운영되지 않은 공연장에서 발급한 확인서나 같은 배우 사진에 다른 이름들이 적힌 팸플릿 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취업통계 조사를 담당하는 한국교육개발원과 함께 현장 조사를 벌인 뒤 이들 대학이 취업률을 조작했다고 판단하고 수사의뢰를 결정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조사가 먼저 이뤄진 대학에 대해 우선 수사를 의뢰했다”라면서 “K대학, C대학, H대학 등 2~3곳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소혜 기자 sohye@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