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정감사 4일]11과목이나 부모 강의들은 자녀의 학점은?

기사승인 2019.10.07  01:09:45

공유
default_news_ad1

[U's Line 유스라인 국정감사팀] 같은 대학에서 부모 교수와 학생 자녀가 함께 재직 또는 재학하며 자녀가 부모의 강의를 듣는 대학이 163곳인 나타났다. 5년간으로는 638명이 부모 교수의 강의를 들은 것으로 조사됐다.

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8 교수-자녀간 수강 및 성적부여 등 학사 운영실태 조사’자료에 따르면 전국 184개 대학(조사대학수)중 163개 대학에서 부모와 자녀가 함께 재직 또는 재학한 것으로 확인됐는데 조사대학의 88.6%에 달하는 수치다.

특히 교수 583명은 자녀 599명(2명 이상 포함)과 같은 학과에 소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부모 강의수강 자녀는 376명(62.8%)이다. 과목수로 보면 ▲1과목 수강학생 120명 ▲2~7과목 222명 ▲8~9과목도 26명 ▲11과목 이상을 들은 학생은 8명에 달했다. 수강하지 않은 자녀는 221명이다.

부모와 다른 학과 소속인 교수 자녀 총 2494명(교수 2347명) 중 262명(10.5%)이 부모강의를 들었다. 이중 ▲1과목 147명 ▲2~7과목 110명 ▲8~10과목 3명 ▲11과목 이상 2명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수강하지 않은 자녀는 2017명이다.

 

U's Line 국정감사팀 news@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