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육부, 13곳대학 학종실태조사서 "입학취소 나올 가능성 있다"

기사승인 2019.09.30  01:19:23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13곳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 등 입시제도 전반에 대해 실태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 박수연 기자>

[U's Line 유스라인 박수연 기자] 교육부가 학생부종합전형이나 특목고 선발비율이 높은 13곳 대학들을 상대로 실태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들 대학 대부분은 입학전형의 공정성 부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예산지원을 받은 대학들이라 이들 대학들 입장에서는 선정기준에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실태조사가 아니라 특정시기에 받는 입시감사라는 불만을 드러냈다.

교육부는 실태조사 대상으로 13곳 대학을 지정했지만 4년간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선발한 학생비율과 특목고·자사고 신입생 비율이 높은 30개 대학 가운데 추렸던 것으로 전해지자 형평성에 대해 문제제기가 일고 있다. 파격적인 학종평가로 특목고와 자사고 학생들을 선발하는 것으로 유명한 A대학, 외국어고에 유리한 어학특기자가 많은 B대학은 조사명단에 빠진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2020~2021학년도 학종비율 높은 대학, 2018~2019학년도 특목고·자사고 신입생비율 높은 대학, 종합감사 3곳으로 조사대상이 짜졌다. 또한 교육부가 대학에 요구할 항목은 고교등급제를 적용하고 있는지, 논문 등 금지하는 항목이 반영하고 있는지는 않는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또한 내신이 높은데 떨어지고 낮은데도 합격한 경우, 교수자녀가 지원했을 때 공정했는지 등 30여 항목을 두루 따져보겠다고 덧붙였다.

실태조사는 10월말까지 끝낼 예정인데 결과에 따라 입학취소도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다보니 조사대상 대학들은 혼란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게다가 대학은 10월부터는 수시평가에 올인해야 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교육부에서 대학에 와 서류확인 등 실태조사를 하면 업무에 큰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불만이다.

13곳 대학 가운데 대부분이 고교교육기여대학으로 매년 수억원에서 10억 원이 넘는 예산지원을 받아왔다. 학종을 확대하고 입학공정성 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던 대학들이다.

대학 학종실태조사와 관련해서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학종조사단을 즉각 구성하고 대입제도의 투명성과 공정성 강화방안 최종안을 당특위 등과 논의를 거쳐 올해 11월중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번 실태조사를 거쳐 11월 중순까지 당정보고서를 낸다는 계획이다. 그럴려면 실태조사를 급박하게 할 수 밖에 없고, 이어 바로 당정보고서를 만든다는 계획이면 대학의 전형일정은 고려되지 않는 상황으로 치달을 게 확실하다는 게 대학들의 추론이다.

교육부는 학종의 비교과 영역폐지 등을 검토한 뒤 11월중 발표할 계획이다. 그러나 비교과 영역을 없애도 대학입시 4년 예고제에 따라 빨라야 지금 중학교 2학년생이 입시를 치르는 2024학년도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실태조사 13곳 대학은 건국대, 광운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포항공대, 춘천교대, 한국교원대, 홍익대다.

 

박수연 기자 usline513@usline.kr

<저작권자 © Usl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